안동 야경 명소 월영교에서 사랑을 맹세해 볼까, 국내여행, 여행정보

오른쪽으로 이동왼쪽으로 이동

경상북도 안동시 지역호감도

안동 야경 명소 월영교에서 사랑을 맹세해 볼까


관광으로 유명세를 치루는 경북 안동시는 우리나라 사람들 뿐 아니라, 외국 관광객들에게도 인기만점이다. 외국인들은 우리나라의 전통적 유교 문화의 수도로서 유명하지만, 우리나라 관광객은 그 외에도 많은 볼거리가 있다.

                    
                

낮의 월영교는 조각배와 분수, 그리고 아름다움 자연 

  • 1

  • 2

1

월영교를 지나는 조각배

2

월영교 분수쇼

관광으로 유명세를 치르는 경북 안동시는 우리나라 사람들뿐 아니라, 외국 관광객들에게도 인기 만점이다. 외국인들은 우리나라의 전통적 유교 문화의 수도로서 유명하지만, 우리나라 관광객은 그 외에도 많은 볼거리가 있다.
 
안동은 낙동강의 시발점으로 안동댐과 안동호, 임하댐과 임하호가 그 자체만으로도 물관광 볼거리가 된다. 새벽에 만나는 안동댐은 짙은 물안개로 운치있는 동양화를 연상시킨다면, 밤에 만나는 안동댐은 월영교로 인해 불빛 반짝이는 야경으로 또 다른 모습을 보여준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긴 나무 인도교

  • 3

  • 4

3

분수쇼가 만들어낸 무지개

4

월영정의 낮풍경

안동 월영교는 안동댐 바로 밑에 있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긴 길이 387 미터의 목재 인도교로 2003년에 만들어졌다. 낙동강 자전거 여행의 출발점인 안동물문화관과 원이엄마테마길로 더 유명한 안동호반나들이길을 연결한다.

사람만 지나가는 나무다리인 만큼 높다란 주탑이나 역아치 구조물은 없고, 나무 상판과 좌우 가장자리의 나무 난간이 철 구조물에 지지가 된다. 현대적인 기술로 만든 한국적 전통형태의 월영교는 정신문화의 수도 안동에 딱 어울린다. 다리의 한가운데는 팔각정의 모습을 한 월영정(月映亭)은 그 운치의 절정을 차지하기에 충분하다. 
 

밤이 낮보다 멋진 월영교 풍경

  • 5

  • 6

5

월영정 밤풍경

6

밤이 더 멋진 월영교

달빛이 은은하게 비치는 모습이라는 뜻의 월영 (月映)이란 이름이 말해주듯, 월영교의 풍경은 낮보다 밤이 더 멋있다. 월영이라는 이름은 다리 개통 당시 안동 시민들의 의견을 모아 정한 것으로 안동댐 건설로 수몰된 월영대가 이곳으로 오게 된 사연이 숨어 있다.  멀리 보이는 안동댐을 둘러싼 수려한 산세와 습기 촉촉한 물안개, 그리고, 달빛이 비치는 월영정의 모습은 환상에 가깝다.

그 환상에 더해서, 월영교에서는 4월에서 10월까지 주말에 3번 분수 쇼가 펼쳐진다. 분수 쇼는 20분 동안 진행되니, 다리 건너기 전에 보고, 다리 중간에서 보고, 다리를 건너서 뒤돌아서 3번 봐도 다 좋다. 

침침한 안동댐의 어둠 속에서 오색 불빛과 분수 물빛이 한데 어우러진 밤 풍경에 없던 감성도 폭발한다. 저녁에는 18시 30분, 20시 30분에 시작되니, 낮 동안은 안동의 유명 볼거리를 둘러본 뒤, 해 질 무렵 월영교로 향하는 것에 제일 좋다. 
 

연인의 손을 붙잡고 영원한 사랑을 맹세

  • 7

  • 8

7

원이엄마테마길

8

상사병을 걸고 사랑을 맹세

월영교 근처 안동 선비 정신과 독립운동의 상징의 절정인 임청각 고택에서, 400년 만에 지고지순한 사랑의 편지 이야기가 전해진다.  임청각의 안주인 고성이씨 문중 며느리 원이 엄마가 사별한 남편 이응태에게 보낸 한글 편지가 그 주인공인데, 서른한 살의 이른 나이에 남편을 먼저 보낸 부인의 슬픈 사연에 숙연함까지 몰려온다.  편지가 발견된 남편인 이응태의 관에는 머리카락을 잘라 만든 미투리 한 켤레와 복중 아기의 배냇저고리도 함께 있었다고 한다.
‘원이 아버지에게’로 시작하는 이 편지는 400년이 지난 지금 읽어도, 그 슬픈 사랑의 사연이 전달되는 듯하다. (편지 원본은 국립안동대학교 박물관이 소장) 이를 기리기 위해서, 호반 산책로가 원이엄마테마길이 조성되어 있으니, 사랑의 자물쇠 격인 상사병 (love bottle) 을 걸어두고 사랑을 맹세하자.
 

낙동강 자전거 여행의 시작과 종착역 안동물문화관

  • 9

  • 10

9

자전거 여행의 시작점 안동댐인증센터

10

월영교를 향해 페달을 밟아라

자전거 동호인의 공통적인 첫 번째 목표인 국토 종주는 인천에서 출발하여, 부산에서 마무리되며, 낙동강 지류에 해당하는 안동시 구간은 그 대동맥에서 제외되어 있다. 따라서, 자전거 동호인들에게도 안동댐은 일종의 꿈의 구간, 도전의 목표가 된다.  월영교 안동댐에서 출발하고 도착하는 자전거 라이더의 표정에 격한 감격이 묻어 있는 것이 바로 그 때문이다.
 

트래블아이 쫑마크
  • [트래블아울렛]

    의 여행 상품들을 만나러 떠나 볼까요? 
    에서의 여행, [트래블아울렛]이 도와드릴게요!
    상품 보러 가기

트래블투데이 지역 주재기자 강태운

발행2019년 10월 07 일자

  • 함께만드는 트래블아이
  • 마이페이지
  • 수정요청


트래블아이 여행정보 수정문의

항목 중에 잘못된 정보나 오타를 수정해 주세요.
수정문의 내용은 트래블아이 담당자에서 전달되어 검토 후에 수정여부가 결정되며 검토결과에 대한 내용은 메일로 전달드립니다. 검토 및 반영하기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수 있으니 참고해 주세요.

이름(ID)
수정을 요청하는 정보항목
수정문의 내용입력 (필수)

내용중 오타나 잘못된 내용이 있다면 알려주세요.

기타문의는 고객센터로 보내주시기 바랍니다.(0 / 5,000자)

수정요청 닫기
확인 취소

함께하는 트래블피플

트래블파트너

참여한 트래블파트너가 없습니다.

주재기자

파워리포터

참여한 파워리포터가 없습니다.

한줄리포터

참여한 한줄리포터가 없습니다.

새롭게 단장된 ‘천곡황금박쥐동굴’ ... 내·외국인 모두를 위한 관광지로 거듭나, 국내여행, 여행정보 새롭게 단장된 ‘천곡황금박쥐동
컨텐츠호감도
같은테마리스트 더보기

테마리스트 해당기사와 같은 테마기사 리스트

테마리스트 바로가기 버튼 테마별 리스트 정보제공

지역호감도

안동 야경 명소 월영교에서 사랑을 맹세해 볼까

7가지 표정의 지역호감도 여행정보, 총량, 콘텐츠호감도,
트래블피플 활동지수 지표화

핫마크 콘텐츠에 대한 중요도 정보

콘텐츠호감도 콘텐츠들에 대한
트래블피플의 반응도

사용방법 안내버튼 설명 페이지 활성화

  • 함께만드는 트래블아이
  • 마이페이지
  • 수정요청

함께하는 트래블피플 트래블파트너, 슈퍼라이터,
파워리포터, 한줄리포터로 구성된 트래블피플

스크랩 마이페이지
스크랩 내역에 저장

해당기사에 대한 참여 추가정보나 사진제공,
오탈자 등 건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