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으로 가는 길, 구례 마을 탐방, 국내여행, 여행정보

오른쪽으로 이동왼쪽으로 이동

전라남도 구례군 지역호감도

자연으로 가는 길, 구례 마을 탐방


전남 구례군은 대자연을 품고 있는 고장이다. 수려한 산세를 자랑하는 지리산이 우뚝 서 있고, 섬진강의 맑고 깨끗한 물이 흐르는 청정 환경을 간직하고 있다. 봄이면 강변을 따라 연분홍 벚꽃이 수놓고, 여름이면 지리산 계곡마다 신록이 우거지며, 가을이면 알록달록 단풍이 거리를 물들인다. 겨울철 설국을 만드는 새하얀 눈꽃도 빼놓을 수 없는 비경이다. 구례군의 자그마한 시골 마을에서는 이처럼 계절마다 시시각각 변하는 아름다운 자연을 두 눈에 오롯이 담을 수 있다. 

                    
                

전국 제일의 장수마을, 상사마을

  • 전국 최장수 마을로 손꼽히는 상사마을에서는 오래된 한옥에서 숙박 체험을 할 수 있다.

    1

  • 전국 최장수 마을로 손꼽히는 상사마을에서는 오래된 한옥에서 숙박 체험을 할 수 있다.

    2

1

2

전국 최장수 마을로 손꼽히는 상사마을에서는 오래된 한옥에서 숙박 체험을 할 수 있다.

전국 최장수 마을로 손꼽히는 상사마을에서는 오래된 한옥에서 숙박 체험을 할 수 있다.
마산면 사도리에 위치한 상사마을은 전국 최장수 마을로 손꼽힌다. 이곳에서는 환갑을 넘긴 60세 노인도 아직 한창때인 청춘이다. 마을 사람들에게 장수의 비결을 물어보면 크게 두 가지 이유를 꼽는다. 첫째는 심산유곡의 깨끗한 환경이요, 둘째는 지리산 산자락에 자리한 당몰샘이다. 당몰샘의 효능이 어찌나 뛰어난지 지리산 약초 뿌리가 녹은 물이 이곳으로 다 흘러든다는 말이 있을 정도다. 실제로 과거 이곳의 수질을 분석한 결과, 대장균이 단 한 마리도 검출되지 않아 전국 최상급의 청정수라 불리기도 했다. 조용하기만 하던 산간 오지 마을이 세간에 널리 알려지게 된 것은 이 당몰샘의 효능이 알려지면서부터다. 이후, 전라남도 지정 행복마을에 선정되면서 '살기 좋은 마을'로도 알려졌다. 이곳에는 장수하는 어르신들만큼이나 유명한 것이 있다. 바로 오래된 고택들이다. 이곳에 마을이 형성되기 시작한 것은 조선 중종 때의 일. 해주 오씨가 처음 터를 잡았고, 1780년경 영천 이씨가 이주해 오면서, 오씨와 이씨의 집성촌이 됐다. 

이곳을 방문하면 오랜 역사를 간직하고 있는 고택에서 하룻밤 머물 수 있는 한옥 체험을 할 수 있다. 좀 더 자세히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쌍산재는 현재 운영자의 6대조 할아버지께서 지으신 한옥으로 오랜 전통을 자랑한다. 하지만 마냥 오래된 가옥이라 생활에 불편이 있지는 않을까 하는 고민은 하지 않아도 된다. 전통의 멋은 그대로 유지하되 2004년 리모델링을 통해 전통 한옥 생활을 즐기면서도 불편함이 없도록 하였다. 특히, 유명 예능 프로그램의 촬영지로 알려지면서 더욱 명성을 얻게 됐다. 

곡전재는 7천 석의 부호 박승림이 전국 최고의 명당자리를 찾기 위해 십여 년을 수색한 끝에 터를 잡은 곳이다. 명당자리에 위치한 한옥에서 숙박하며 기운을 얻고자 한다면 이만한 장소도 없을 것이다. 행복마을 한옥단지는 더욱 많은 한옥을 볼 수 있는 곳이다. 기존의 마을 고택과 전통 한옥이 어우러져 마을의 풍경이 시골의 정취를 느끼기에 좋으며 낭만이 가득하다.

 

섬진강 흐르는 다무락마을

  • 1

  • 2

1

섬진강을 끼고 있는 다무락마을에서는 어느 곳에 가든 깨끗한 섬진강의 물줄기를 만날 수 있다. 

2

다무락마을 곳곳에 전통적인 벽화가 그려져 이채로운 풍경을 만든다. 

어느 쪽을 가더라도 섬진강을 끼고 있는 다무락마을은 강과 산이 맑은 계곡과 어우러져 아름다운 절경을 연출하는 마을이다. 다무락마을은 총 세 권역으로 구분할 수 있는데 섬진강을 마당처럼 거느리고 있는 하유, 온통 과수나무로 뒤덮여 있는 중유, 산간 오지마을의 정취가 물씬 풍기는 상유로 나누어진다. 이처럼 서로 다른 모습이 조화를 이루어 마을을 형성한 모습도 색다른 매력이다. 봄에서 여름까지는 매화, 배, 밤꽃들이 아름다움을 더해주고 가을이면 풍요로운 열매와 단풍이 마을을 붉게 물들인다. 어디를 보더라도 그림 같은 풍경이 눈에 들어오며 50여 채의 시골집이 낭만을 더해준다. 시골집의 넓은 마당에서 맛보는 대통밥은 이곳에 방문하면 꼭 먹어보아야 하는 별미다. 

한편, 다무락마을에서는 계절마다 다채로운 체험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있다. 닥나무를 이용한 한지 제작 체험을 통해 멋스러운 우리 종이에 대한 자부심을 느낄 수 있다. 대나무를 이용해 여러 장신구와 생활 도구를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는 대나무 공예 체험은 더욱 뜻깊고 소중한 추억을 만들어 갈 수 있다. 황토의 좋은 기운을 천에 불어넣는 황토 염색은 아이들에게 살아있는 체험의 장을 마련한다. 또한, 전통 가옥을 체험할 수 있으며 높다란 아파트와 주택이 빽빽하게 들어서 있는 도심에서는 느낄 수 없는 단아함과 정겨움을 느낄 수 있다.
 

트래블아이 쫑마크
  • 쌍산재

    [트래블스테이] 쌍산재

    누구나 생각해볼 시골 집의 아늑함. 전남 구례군 지리산 자락에 터를 잡은 ‘쌍산재’의 면면은 순수한 자연을 참 많이 닮아 있습니다. 가만히 주변을 둘러싸고 있는 대숲 속 쌍산재 고택의 평온함은 집안 대대로 내려져온 ‘화목’을 절로 연상케 합니다. 안채의 뒤주, 대나무 숲, 신비의 샘 당몰샘 등 집안 구석구석의 아기자기한 멋으로 트래블피플을 초대합니다~^^
    
    상품 보러 가기

트래블투데이 박선영 취재기자

발행2020년 04월 10 일자

  • 함께만드는 트래블아이
  • 마이페이지
  • 수정요청


트래블아이 여행정보 수정문의

항목 중에 잘못된 정보나 오타를 수정해 주세요.
수정문의 내용은 트래블아이 담당자에서 전달되어 검토 후에 수정여부가 결정되며 검토결과에 대한 내용은 메일로 전달드립니다. 검토 및 반영하기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수 있으니 참고해 주세요.

이름(ID)
수정을 요청하는 정보항목
수정문의 내용입력 (필수)

내용중 오타나 잘못된 내용이 있다면 알려주세요.

기타문의는 고객센터로 보내주시기 바랍니다.(0 / 5,000자)

수정요청 닫기
확인 취소

함께하는 트래블피플

트래블파트너

참여한 트래블파트너가 없습니다.

주재기자

참여한 주재기자가 없습니다.

파워리포터

참여한 파워리포터가 없습니다.

한줄리포터

참여한 한줄리포터가 없습니다.

도심 속의 유원지 낭만이 흐르는 수성못과 상화동산의 역사성 탐방, 국내여행, 여행정보 도심 속의 유원지 낭만이 흐르
컨텐츠호감도
같은테마리스트 더보기

테마리스트 해당기사와 같은 테마기사 리스트

테마리스트 바로가기 버튼 테마별 리스트 정보제공

지역호감도

자연으로 가는 길, 구례 마을 탐방

7가지 표정의 지역호감도 여행정보, 총량, 콘텐츠호감도,
트래블피플 활동지수 지표화

핫마크 콘텐츠에 대한 중요도 정보

콘텐츠호감도 콘텐츠들에 대한
트래블피플의 반응도

사용방법 안내버튼 설명 페이지 활성화

  • 함께만드는 트래블아이
  • 마이페이지
  • 수정요청

함께하는 트래블피플 트래블파트너, 슈퍼라이터,
파워리포터, 한줄리포터로 구성된 트래블피플

스크랩 마이페이지
스크랩 내역에 저장

해당기사에 대한 참여 추가정보나 사진제공,
오탈자 등 건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