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흐르는 ‘섬진강변벚꽃축제’, 국내여행, 여행정보

오른쪽으로 이동왼쪽으로 이동

전라남도 구례군 지역호감도

봄이 흐르는 ‘섬진강변벚꽃축제’


해마다 봄이 오면 섬진강에서는 꽃들의 잔치가 열린다. 빨간 동백을 시작으로 매화, 산수유가 강변을 아름답게 수놓는다. 섬진강을 따라난 작은 소읍인 구례군은 이 때문에 봄에 유독 들썩인다. 산수유 축제들이 막을 내린 다음에도 봄꽃 축제는 이어진다. 구례의 경우도 그렇다. 노란 산수유가 건넨 바통을 이번엔 연분홍 벚꽃이 이어받았다. 

                    
                

벚꽃 드라이브에 제격 ‘19번 국도’

  • 섬진강과 지리산을 따라 난 '19번 국도'는 벚꽃길로 이름난 드라이브 코스다.

섬진강과 지리산을 따라 난 ‘19번 국도’는 봄철 전국에서 상춘객들이 찾아오는 ‘핫플레이스’다. 구례부터 하동까지 벚꽃길이 끊임없이 이어지는 탓에 벚꽃 드라이브 명소로 이름이 났다. 몇 해 전에는 국토교통부가 선정한 ‘한국의 가장 아름다운 길 100선’에도 선정되기도 했다. 2차선이기 때문에 차를 타고 들어서면 거북이 운행을 해야 하지만, 그럼에도 사람들의 얼굴에는 짜증보다는 미소가 만연하다. 벚꽃이 터널을 이루는 19번 국도는 가능하다면 느리게, 더욱 느리게 달리고 싶은 도로다. 이 도로는 구례읍내부터 금평마을, 간전면을 지나 화개까지 이어진다.

 

둑길 따라 즐기는 ‘섬진강변벚꽃축제’

  • '섬진강변벚꽃축제'는 구례군 문척면 일대에서 열린다. 둑을 따라 난 긴 벚꽃길이 운치있다. 

‘섬진강변벚꽃축제’는 구례군 문척면 죽연마을 일대에서 열리는 축제다. 비슷한 시기에 열리는 하동의 ‘화개장터벚꽃축제’에 비하면 이름이 덜 알려져 상대적으로 호젓하게 즐길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축제장에 가기 위해서는 문척교를 지나야 한다. 문척교는 섬진강을 가르며 봉서리와 월전리를 이어주는 야트막한 다리다. 구례공영버스터미널에서 문척교까지는 약 500m 거리로, 걸어가도 부담이 없다.
 
문척교를 지나 오른편으로 난 샛길에 들어서면 본격적으로 둑길이 시작된다. 잘 닦인 이차선 도로를 따라가는 것도 좋지만, 강변을 따라난 둑길을 걷는 편이 조금 더 운치 있다. 둑길의 폭은 약 2m 정도다. 함께 간 가족, 친구, 연인과 나란히 걷기에 딱 좋은 정도다. 이즈음 강변에는 유채꽃과 개나리도 피어나기 때문에, 둑길을 따라 걷다 보면 한 폭의 수채화 같은 풍경을 두 눈에 담을 수 있다.
 
이 둑길을 따라 약 500m 걷다 보면 자로 잰 듯 반듯한 논두렁길이 나타난다. 이를 가로질러 100m 정도 더 가면 축제행사장이다. 섬진강변벚꽃축제 기간에는 구례 지역의 향토음식과 특산물 등이 판매되고, 한지공예, 압화 체험 등 다양한 체험 행사가 펼쳐진다. 또 벚꽃노래자랑, 어린이 사생대회 등 경연대회도 펼쳐진다. 

 

 

벚꽃길 따라 ‘사성암’에 오르면

  • 1

  • 2

  • 1

    '사성암'은 구례군 오산에 위치한 작은 암자로, 원효대사 등 고승이 수도한 곳으로 유명하다.
  • 2

    '사성암'에 오르면 섬진강과 지리산, 구례군을 한 눈에 내려다볼 수 있다.

행사장에서 약 500m 정도만 더 들어가면 ‘사성암’에 오르는 길이 나온다. 사성암은 구례군 오산 자락에 자리 잡은 자그마한 암자다. 본래 산의 이름을 따 ‘오산암’이라 불렀으나, 이곳에서 원효대사를 비롯한 도선국사, 진각국사, 의상대사 등 네 명의 고승이 수도하였다 하여 ‘사성암’이라는 이름이 붙게 됐다.
 
구례군 남쪽에 위치한 오산은 해발 530m의 그리 높지 않은 산이지만, 정상에 오르면 섬진강과 구례의 넓은 들판, 멀리 지리산 연봉을 한눈에 담을 수 있는 경승지로 알려져 있다. 또한 도선국사가 수도를 했다고 전해지는 ‘도선굴’로도 유명하다. 도선굴은 바위와 바위 사이에 난 틈으로 만들어진 굴이다.
 
사성암 입구에서 사성암까지는 약 1.2km. 거리는 길지 않지만 길은 제법 가파르다. 그러나 일단 사성암에 오르고 나면 종전까지 느꼈던 힘든 기분은 금세 잊힌다. 깎아지른 듯한 절벽 아래 세워진 암자와 산 밑으로 펼쳐지는 풍경이 감탄을 자아내기 때문이다. 한편, 사성암은 인기 드라마 ‘대장금’, ‘추노’ 등의 촬영지로도 알려져 있다. 벚꽃길을 따라 사성암에 올라 섬진강과 구례, 지리산을 한눈에 담아보는 것도 좋은 추억이 될 것이다.
 

트래블아이 쫑마크
  • 쌍산재

    [트래블스테이] 쌍산재

    누구나 생각해볼 시골 집의 아늑함. 전남 구례군 지리산 자락에 터를 잡은 ‘쌍산재’의 면면은 순수한 자연을 참 많이 닮아 있습니다. 가만히 주변을 둘러싸고 있는 대숲 속 쌍산재 고택의 평온함은 집안 대대로 내려져온 ‘화목’을 절로 연상케 합니다. 안채의 뒤주, 대나무 숲, 신비의 샘 당몰샘 등 집안 구석구석의 아기자기한 멋으로 트래블피플을 초대합니다~^^
    
    상품 보러 가기

트래블투데이 엄은솔 취재기자

발행2016년 03월 13 일자

  • 함께만드는 트래블아이
  • 마이페이지
  • 수정요청


트래블아이 여행정보 수정문의

항목 중에 잘못된 정보나 오타를 수정해 주세요.
수정문의 내용은 트래블아이 담당자에서 전달되어 검토 후에 수정여부가 결정되며 검토결과에 대한 내용은 메일로 전달드립니다. 검토 및 반영하기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수 있으니 참고해 주세요.

이름(ID)
수정을 요청하는 정보항목
수정문의 내용입력 (필수)

내용중 오타나 잘못된 내용이 있다면 알려주세요.

기타문의는 고객센터로 보내주시기 바랍니다.(0 / 5,000자)

수정요청 닫기
확인 취소

함께하는 트래블피플

트래블파트너

주재기자

참여한 주재기자가 없습니다.

파워리포터

참여한 파워리포터가 없습니다.

한줄리포터

참여한 한줄리포터가 없습니다.

예산군, “따뜻한 봄에는 예산으로 놀러오세요!”, 국내여행, 여행정보 예산군, “따뜻한 봄에는 예산
컨텐츠호감도
같은테마리스트 더보기

테마리스트 해당기사와 같은 테마기사 리스트

테마리스트 바로가기 버튼 테마별 리스트 정보제공

지역호감도

봄이 흐르는 ‘섬진강변벚꽃축제’

7가지 표정의 지역호감도 여행정보, 총량, 콘텐츠호감도,
트래블피플 활동지수 지표화

핫마크 콘텐츠에 대한 중요도 정보

콘텐츠호감도 콘텐츠들에 대한
트래블피플의 반응도

사용방법 안내버튼 설명 페이지 활성화

  • 함께만드는 트래블아이
  • 마이페이지
  • 수정요청

함께하는 트래블피플 트래블파트너, 슈퍼라이터,
파워리포터, 한줄리포터로 구성된 트래블피플

스크랩 마이페이지
스크랩 내역에 저장

해당기사에 대한 참여 추가정보나 사진제공,
오탈자 등 건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