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오면 바다에는 도다리 오네, 국내여행, 여행정보

오른쪽으로 이동왼쪽으로 이동

경상남도 사천시 지역호감도

봄이 오면 바다에는 도다리 오네


포근해지는 날씨 때문일까. 어디론가 떠나고 싶고, 무엇인가 먹고 싶고, 무엇인가 하고 싶다. 봄바람이 살랑살랑 불면 괜스레 설레고 무언가 기분 좋은 일이 시작될 것만 같다. ‘나의 봄을 기분 좋게 시작할 방법 어디 없을까?’ 이럴 땐 봄 도다리를 만나러 경남 사천시로 향해보자. 서둘러야 한다. 언제고 만날 수 있는 녀석이 아니니까. 봄철의 입맛을 설레게 해줄 그 녀석, 도다리의 맛이 궁금하다. 

                    
                

삼천포의 명물, 봄 도다리

  • 1

  • 2

1

경남 서부 연안어업의 중심지, 삼천포항

2

삼천포 서부시장에 가면 싱싱한 도다리를 맛볼 수 있다.

봄에만 오신다는 귀한 도다리를 만나러 갈 곳은 사천시 삼천포항이다. 이래 봬도 삼천포는 남해안과 서해안을 연결하는 경남 서부 연안어업의 중심지로, 예로부터 삼천포항에는 다양한 생선들이 가득 모였다. 그중에 도다리는 사천시의 대표적인 봄 생선이자 이 지역의 명물이다.
 도다리는 제주도에서 겨울 산란기를 보내고 3월이면 삼천포 앞바다로 올라온다. 봄에만 찾아오는 귀한 손님이기 때문에 봄이 되면 삼천포항 어부들은 분주해진다. 어부들이 밤새 바다에서 잡은 신선한 도다리는 새벽이 되면 어시장에 등장한다. 그렇기에 좀 더 신선한 도다리를 맛보기 위해서는 부지런할수록 좋다. 도다리를 맛보려면 구항으로 가야 한다. 삼천포항은 구항과 신항으로 나눠져 있는데, 신항에는 대형 선박이 오가며 구항에는 작은 어선들이 정박하기 때문이다. 항구 주변에는 횟집과 생선을 파는 좌판이 펼쳐져 있어 신선한 생선을 맛보기에 최적의 장소이다. 삼천포항을 중심으로 형성된 활어전문 상설 재래시장인 ‘삼천포 서부시장’에 가면 싱싱한 도다리를 맛볼 수 있다.

 

잃었던 입맛 찾아주는 도다리쑥국, 도다리회

봄철 생선의 대명사인 도다리

봄 도다리, 여름 민어, 가을 광어라는 말처럼 도다리는 봄에 맛볼 수 있는 최고의 제철 생선이다. 겨울 산란기를 끝낸 봄 도다리는 살이 꽉 차고 쫄깃쫄깃하다. 겨우내 잃었던 입맛 되찾아주기에 그만인 도다리, 어떻게 먹는 게 좋을까?
 
일단 싱싱하고 맛 좋은 도다리는 그냥 회로 먹어도 좋다. 도다리는 ‘세꼬시 회’라고 하여 뼈째 썰어먹는 것이 유명하다. 맛있는 도다리는 어른 손바닥만 한 크기(15~20cm)라고 한다. 너무 크면 뼈가 단단하고 너무 작으면 살이 별로 없기 때문이다. 도다리의 하얀 살과 뼈는 씹을수록 고소하기 그지없다. 도다리쑥국도 도다리를 맛나게 즐기는 대표적인 요리이다. 봄 생선의 으뜸인 도다리와, 삼천포의 바닷바람을 맞고 자란 쑥을 함께 먹는 도다리쑥국이야말로 봄을 맞는 최고의 음식이다. 구수한 된장에 향긋한 쑥과 부드러운 도다리를 넣고 끓여낸 도다리쑥국은 최고의 궁합을 자랑한다.
 
도다리는 칼슘의 흡수력을 높이고 세포를 활성화시켜 어린이들의 성장과 발육에 좋을 뿐 아니라, 기력 회복에도 큰 효능이 있다. 쑥은 백혈구 수를 늘려 면역기능을 높이고 피를 맑게 해주며, 섬유질이 풍부하여 고혈압에도 좋다. 또한 콜레스테롤과 체내 노폐물 제거에도 효과가 있다. 맛있고 몸에도 좋은 도다리회, 도다리쑥국을 먹는다면 겨우내 웅크렸던 몸이 저절로 풀릴 것이다. 

 

발걸음이 아쉽다면, 노산공원으로

  • 1

  • 2

1

노산공원의 고즈넉한 산책로

2

삼천포항 인근 공원에 오르면 한려수도가 내려다보인다.

도다리만 먹고 사천시를 떠나기에 아쉬움이 남는다면 삼천포항 인근에 있는 노산공원에 들러보자. 봄바람을 느끼며 산책로를 따라 오르다 보면 어느새 팔각정에 닿는다. 바다가 내려다보이는 멋진 정자에 앉아서 와룡산과 한려수도의 크고 작은 섬들을 바라보면 봄을 더 느낄 수 있지 않을까? 그래도 아쉽다면, 삼천포 유람선 선착장 주변에 있는 동서공원 풍차언덕에 올라보자. 빨간 지붕의 앙증맞은 풍차를 본다면 잊지 못할 봄날의 추억이 될 것이다.
 

트래블아이 쫑마크
트래블아이 한마디 트래블아이 한마디
경남 사천시로 가면 맛있고 영양도 풍부한 제철 생선 봄 도다리를 맛볼 수 있답니다. 특히 바닷바람 맞으며 자란 쑥과 도다리를 함께 끓인 도다리쑥국은 놓칠 수 없는 별미예요!

트래블투데이 박주리 취재기자

발행2019년 02월 25 일자

  • 함께만드는 트래블아이
  • 마이페이지
  • 수정요청


트래블아이 여행정보 수정문의

항목 중에 잘못된 정보나 오타를 수정해 주세요.
수정문의 내용은 트래블아이 담당자에서 전달되어 검토 후에 수정여부가 결정되며 검토결과에 대한 내용은 메일로 전달드립니다. 검토 및 반영하기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수 있으니 참고해 주세요.

이름(ID)
수정을 요청하는 정보항목
수정문의 내용입력 (필수)

내용중 오타나 잘못된 내용이 있다면 알려주세요.

기타문의는 고객센터로 보내주시기 바랍니다.(0 / 5,000자)

수정요청 닫기
확인 취소

함께하는 트래블피플

트래블파트너

참여한 트래블파트너가 없습니다.

주재기자

참여한 주재기자가 없습니다.

파워리포터

참여한 파워리포터가 없습니다.

한줄리포터

참여한 한줄리포터가 없습니다.

경남문화예술회관 2021년 상반기 라인업 공개, 국내여행, 여행정보 경남문화예술회관 2021년 상
컨텐츠호감도
같은테마리스트 더보기

테마리스트 해당기사와 같은 테마기사 리스트

테마리스트 바로가기 버튼 테마별 리스트 정보제공

지역호감도

봄이 오면 바다에는 도다리 오네

7가지 표정의 지역호감도 여행정보, 총량, 콘텐츠호감도,
트래블피플 활동지수 지표화

핫마크 콘텐츠에 대한 중요도 정보

콘텐츠호감도 콘텐츠들에 대한
트래블피플의 반응도

사용방법 안내버튼 설명 페이지 활성화

  • 함께만드는 트래블아이
  • 마이페이지
  • 수정요청

함께하는 트래블피플 트래블파트너, 슈퍼라이터,
파워리포터, 한줄리포터로 구성된 트래블피플

스크랩 마이페이지
스크랩 내역에 저장

해당기사에 대한 참여 추가정보나 사진제공,
오탈자 등 건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