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래블투데이

지역호감도

여기는 항상 17.5℃, 광양와인동굴과 에코파크

한낮 35℃ 안팎의 폭염과 자외선 지수 ‘매우 높음’ 단계가 연일 이어지는 가운데 광양와인동굴과 에코파크가 최적의 피서지로 각광받고 있다.

					
				
  • 1

  • 2

1

와인동굴

2

에코파크

폐터널을 변모시킨 광양와인동굴과 에코파크는 한여름에도 17~18℃의 서늘한 온도를 유지하고 자외선, 미세먼지 등 외부 날씨의 영향을 전혀 받지 않는 카멜레존*이다. (* 카멜레존: 빛의 강약, 온도, 감정의 변화 등에 따라 몸의 색깔을 바꾸는 카멜레온과 구역을 뜻하는 존(zone)의 합성어로, 새롭게 변신한 공간)

광양와인동굴은 와인의 역사, 세계 와인 전시ㆍ판매장, 인터렉티브존, 오브젝트 맵핑, 미디어 파사드 등을 담은 복합문화공간으로 세계 다양한 와인을 맛보며 낭만을 즐길 수 있다. 은은한 와인 향기와 함께 발의 피로를 풀고, 혈액순환을 돕는 와인족욕도 인기를 끌고 있다.

전국 최초 동굴체험학습장인 에코파크는 갯벌, 암벽등반, 화석탐사 등 오감을 만족시키는 콘텐츠로 어린이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신비감을 주는 동굴에서 암벽을 등반하고, 알에서 깨어나 펄쩍펄쩍 뛰어가는 공룡을 만나고, 화석을 탐사하는 이색 체험은 무한한 즐거움과 상상력을 불러일으킨다. 

광양에코파크는 단순히 지식을 암기하던 방식에서 경험과 체험을 중시하는 교육의 패러다임 전환에 부합되는 창의공간이다. 운영시간은 두 곳 모두 오전 9시 30분~오후 6시 30분 휴일 없이 운영된다. 특히, 와인동굴은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6권역이 공동으로 11개 관광지 무료입장권을 제공하는 포스트 랜선여행, 남도바닷길에서 만나요’ 참여관광지다. 

무료입장권은 프로모션 공식사이트(http://www.traveli.co.kr/event/ktourtop06/2021)에서 인쇄물로 출력한 다음, 기재사항을 작성해 매표소에서 사용권과 교환하면 된다. 11월 30일까지 운영계획이지만, 선착순으로 진행되는 만큼 사전에 문의하는 게 좋다.

박순기 관광과장은 “광양와인동굴과 에코파크는 무더위를 피해 즐겁게 놀면서 도전과 창의성을 기르고 와인뿐만 아니라 족욕도 즐길 수 있는 공간이다”며, “가족 모두가 함께 그리고 따로 건강하고 의미 있는 여름을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트래블아이 쫑마크
트래블아이 한마디 트래블아이 한마디
더위도 걱정 없어요. 살 탈 걱정도 없어요. 한 여름에도 시원하여 여름 피서지로 딱인 이곳,  자녀들은 모험과 도전 즐기고, 부모님은 낭만에 빠져보아요~

트래블투데이 심성자 취재기자

발행2021년 07월 30 일자